북촌나들이


광화문역을 지나 북촌으로 가는 길


옛선비들이 살던 기와집촌이라고 하는데 그래도 부촌이었다고 하네요

일반 선비들은 서촌에서 살았다고 하는데 지금은 북촌이나 서촌이나 

거의 비슷한 것 같습니다. 물론 위치에  따라 땅값이 엄청 차이가 나겠

지만 말입니다. 



파란 하늘과 처마


맑은날의 풍경소리는 청아하기만 합니다


참된 교육이 이뤄져야 겠죠. 꽃피는 학교 정문이 이쁩니다


훔쳐보기



시계를 지닌 저 동상은 시간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것일까요


비대칭 왼쪽과 오른쪽의 차이


꼭 한번씩 찍어본다는 얘


기와


또 기와


그리고 또 기와


처음이 잘못되면 언젠가는 저리 비뚤어지는 법이지요


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싶은 의자


거인과 우편함

스다

사진속에 이야기를 담다 『스다 스토리』

    이미지 맵

    Photo/DSLR 다른 글

    댓글 0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